로그인

김해천문대, 비비단으로 떠나는 별빛여행

김해천문대, 비비단으로 떠나는 별빛여행

카테고리:

상품 설명

김해천문대는 수천 년을 이어오는 별 보기 좋은 명당이다. 옛 가락국 왕자가 ‘비비단’이라는 천체관측소를 쌓아서 별을 관측하던 곳이다. 거대한 우주선을 닮은 천문대 건물은 가락국을 세운 수로왕이 탄생했다는 알을 모티브로 만들었다. 둥근 지붕 위로 별빛이 쏟아지는 밤이면 하늘로 솟아오를 듯 신비롭게 보인다.

천체투영관에서 수많은 별자리를 보고, 대형 망원경으로 밤하늘 우주쇼를 관찰하고 나면 진짜 우주선을 탄 기분이다. 천체망원경을 직접 조립해보고, 종이 망원경을 만들어 달을 관찰하고, 별탐험대와 함께 우리가 살고 있는 우주이야기에 빠지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른다.

밤하늘 우주쇼와 도심 야경을 동시에 볼 수 있는 김해천문대

별 보는 밤, 별 헤아리는 시간

밤하늘의 별 헤아리기가 쉽지 않은 요즘이다. 도심의 화려한 빛이 은은한 별빛을 삼켜버린 탓이다. 김해 분성산 정상에 있는 김해천문대는 밤하늘의 별빛이 선명하게 보이는 곳이다. 2002년에 개관한 경남 유일의 시민천문대다. 주차장에서 천문대로 이어지는 꼬불꼬불한 숲길 양쪽으로 우거진 나무들이 시원한 그늘을 드리운다. 김해 시가지와 탁 트인 전경을 내려다보며 걷는 기분이 상쾌하다.

김해천문대로 오르는 숲길

별자리 안내판 따라 즐거운 ’비비단으로 가는 길’

천문대로 오르는 길은 ‘비비단으로 가는 길’이다. 비비단은 약 2000년 전 가락국 왕자가 별을 관측하기 위해 쌓았다고 전해지는 천체관측소다. 별을 사랑한 나라 가야가 점찍었던 별보기 명당으로 가는 길이다. 길 중간중간 계절별 별자리와 재미있는 별자리 이야기들이 안내판으로 꾸며져 있고, 혼천의 등 우리의 전통 천문관측기구가 설치되어 있다.

숲길 끝에 둥근 지붕의 천문대가 기다린다. 가락국의 시조인 수로왕이 알에서 태어났다는 탄생설화를 모티브로 만들었다. 숲이 거대한 알을 품고 있는 모습이다. 둥근 천문대 위로 별빛이 쏟아지는 모습은 우주를 비행하는 우주선처럼 멋지다. 대형 천체망원경부터 천체투영실까지 별별 우주쇼가 열리니 우주선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천문대의 둥근 지붕은 거대한 우주선을 상상하게 한다.

우주선을 타는 맘으로 설레며 천문대로 들어서면 신비로운 체험들이 기다린다. 별탐험대는 초등학생 아이와 부모가 함께 참여하는 프로그램이다. 지구가 속한 ‘우리은하’ 속의 별은 모두 몇 개일까? 그중에 우리가 볼 수 있는 별은 또 몇 개일까? 태양의 크기가 축구공만 하다면 해왕성의 크기는 완두콩만 하다. 그렇다면 지구의 크기는 무엇에 비유될까? 그 지구에 사는 우리는 또 얼마나 작은 존재일까? 쏟아지는 질문만큼 신비로운 우주를 알게 된다.

상품평

아직 상품평이 없습니다.

“김해천문대, 비비단으로 떠나는 별빛여행”의 첫 상품평을 남겨주세요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